+    
Saturday 11.11 2006     


길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
내가 가는곳이 길이 되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.

계속해서 바라고
걷다보면 내가 원하는 곳으로 가겠지요.

묵묵히..
성실하게..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JaKK